“정말 죄송” 구준회, 키타노 타케시 논란→SNS 설전→사과까지 (종합)

0
201809251630369974.jpg

뉴스1 / 아이콘 구준회 © News1 DB

201809251630375992.jpg

구준회 인스타그램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보이그룹 아이콘 구준회가 SNS에 일본 코미디언 겸 감독 키타노 타케시와 관련한 게시물을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것을 지적하는 팬을 무시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것. 이에 구준회는 SNS를 통해 직접 사과하며 "신중히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발단은 구준회가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키타노 타케시 관련 게시물을 올린 데서 비롯됐다. 구준회는 키타노 타케시로부터 받은 듯 보이는 종이를 찍은 해당 게시물과 함께 "타케시상 감사합니다. 아이콘의 콘서트에 와주세요"라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한 팬이 "키타노 타케시는 혐한 논란이 있다"며 "관련 글 제발 삭제해주세요"라는 댓글을 남겼고, 구준회는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거예요. 언제나 뭐만 있으면 꽁무니 빼고 다 삭제해야 되나요? 저도 감정이란 게 있으니 존중해주세요. 제가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것에 아무 문제 없습니다"라고 댓글을 단 뒤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요. 싫어요"라고 댓글을 수정하기도 했다.

이후 다른 팬들이 항의하기 시작하자 게시물을 삭제했으나 앞서 단 댓글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돼 논란이 커졌다. 무엇보다 키타노 타케시는 영화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 ‘아웃레이지’ 등을 연출한 일본 유명 감독이지만 과거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는 보지 말 것" "한국 연예인은 성형을 해서 예쁜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만큼, 비난을 피하지 못했다.

게시물을 올린 다음날 오후 논란이 커지자 구준회는 사과글을 남기기에 이르렀다. 그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합니다. 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팬 분들이 친구 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다는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는 준회 되겠습니다. 걱정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