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백일의 낭군님’ 질투 느낀 도경수, 남지현에 점점 기우는 마음

0
201809260701262022.jpg

tvN 백일의 낭군님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의 마음이 점점 남지현에게 기울었다.

25일 방송한 tvN 월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이율(도경수)는 오빠를

기다리는 홍심(남지현)이 다른 남자를 마음에 두고 있다고 생각하며 질투하는 내용이 등장했다.

마을에서 오빠 무연(김재영) 만난 홍심은 "죽었다고 생각했어. 죽지 않고는 이럴 리 없다. 오라버니가 날 만나러 오지 않을 리 없다. 설마 잊은 거야. 헤어지면 다리에서 만나자는 약속. 왜 그랬어. 무슨 말이라도 해봐. 변명이라도 해보란 말이야"라고 울면서 물었고 무연은 그런 동생을 꼭 껴안았다.

무연은 일행에게 동생과 함께 있는 광경을 들키지 않으려 숨었고 이번 일만 마무리하면 함께 떠나겠다고 홍심에게 말하며 떠났다. 홍심은 떠나는 오빠의 뒷모습을 지켜보며 자신이 사는 집을 알려줬다.

김차언은 가짜 시체로 왕제자의 죽음을 꾸몄다. 왕세자를 모시던 양내관(조현식)은 시신의 손톱이 자신이 기억하는 왕세자의 손톱과 다르다는 걸 알아챘다. 하지만 김차언 일당은 왕세자의 측근인 양내관을 누명을 씌워 옥에 가뒀다.

감옥에서 양내관은 소란을 피우며 자신이 알아낸 것을 왕에게 전하려 했다. 감옥을 찾은 김차언은 양내관이 가짜 시신을 눈치챈 것을 알고 입을 막기 위해 살해하고 자살로 꾸몄다.

이율은 나타났다 사라진 오빠 때문에 표정이 어두운 홍심에게 다른 남자가 있다고 오해했다. 진상품인 담비를 잡으러 산에 오르던 홍심은 이율에게 어떤 남자가 자신을 찾으러 오면 붙잡아두라고 당부했고 이율은 그 남자가 계속 신경 쓰였다. 이율은 돌아온 홍심에게 어떤 남자가 왔었지만 눈 깜빡할 사이 사라졌다고 이야기했고 그 말에 상심한 홍심은 오빠를 찾아 나섰다.

오빠를 찾지 못한 홍심은 이율에게 "이게 다 너 때문이다. 누가 찾아오면 붙잡아달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원망했다. 하지만 이율은 "네가 기다린 사람은 오지 않았다. 확인하고 싶었다. 너는 내가 군역을 간 사이 다른 남자를 만났고 왕세자의 명 때문에 억지 결혼을 했지. 그리고 뒤늦게 그 남자가 찾아온 거고"라고 물었다. 그 말에 홍심은 기다리는 사람이 오라버니라고 밝혔다. 그 말에 이율은 자신이 오해하고 있었음을 알았고 앞서 집으로 돌아가는 홍심의 손을 꼭 잡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홍심은 양반에게 대들었다는 이유로 보복을 당해 마을 건달들에게 납치되는 위기에 처했다. 그 소식을 들은 이율이 서둘러 홍심이 있는 곳으로 향해 두 사람이 어떻게 위기를 극복할지 궁금증을 안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