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유도 중량급 간판 조구함, 세계선수권 100㎏급 금메달

0
201809261141140755.jpg

남자유도 중량급 간판 조구함이 세계선수권대회 100kg급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한유도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남자유도 중량급의 간판 조구함(수원시청)이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구함은 25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2018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00㎏급 결승에서 이 체급 세계랭킹 1위인 조지아의 바를람 리파르텔리아니를 연장접전 끝에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8분58초의 혈투 끝에 손에 쥔 값진 금메달이었다.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100kg 이상급에서 100kg급으로 체급을 감량해 세계무대에 도전해온 조구함은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 준비과정에서 왼쪽 전방 십자인대 수술을 받는 불운을 겪었다.

약 1년의 재활기간을 거쳐 다시 도복을 입은 조구함은 2017년 12월 도쿄 그랜드슬램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그리고 연달아 출전한 2018 파리 그랜드슬램대회에서 역시 2위의 좋은 성적을 기록했고 2018 후허하오터 그랑프리에서도 다시 정상에 섰다.

그러나 최근 막을 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에서는 은메달에 그치며 고개를 숙였는데, 이번 세계 대회에서 금빛 업어치기로 아쉬움을 날려버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