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이용대-김기정, 2년 만의 코리아오픈 복귀전서 승리

0
201809261626397776.jpg

이용대-김기정이 26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2018 빅터 코리아오픈(총상금 60만달러) 남자복식 32강전을 치르고 있다(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년 만에 코리아오픈 무대로 돌아온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30·요넥스)가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용대는 26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8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월드 투어(총상금 60만달러) 남자복식 32강전에서 김기정(28·삼성전기)과 호흡을 맞춰 블라디미르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를 2-0(22-20 21-16)으로 꺾었다.

이용대는 2016년 이 대회 우승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국가대표 은퇴 전 유연성(수원시청)과 호흡을 맞췄던 이용대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김기정을 새 파트너로 맞이했다. 김기정 역시 2016년 이후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이용대-김기정은 1게임 20-20 듀스에서 상대 실수와 김기정의 스매시를 묶어 2점을 뽑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2게임도 16-16까지 진행되는 등 팽팽했으나 뒷심을 자랑하며 승리를 따냈다.

남자단식 손완호(30·인천국제공항)는 리측유(홍콩)를 2-0(21-16 21-17)로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남자단식 허광희(23·삼성전기)도 이동근(28·MG새마을금고)을 2-0(21-10 21-18)으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여자단식에선 김가은(20·삼성전기)과 성지현(27·인천국제공항)이 16강 진출에 성공했고 혼합복식 김영혁(21·경희대)-성아영(19·MG새마을금고)도 16강에 합류했다.

여자복식 기대주 이소희(24·인천국제공항)-신승찬(24·삼성전기)은 이소희의 허벅지 부상으로 32강 경기 중 기권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