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승부차기 1번 키커 성공’ 토트넘, 리그컵 16강 진출

0
201809270839539539.jpg

토트넘이 리그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페널티킥 1번 키커로 나서 임무를 완수했다. © AFP=News1

왓포드와 2-2로 비긴 후 승부차기 4-2 승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토트넘이 힘겹게 리그컵(카라바오컵) 16강에 진출했다. 팀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교체로 필드를 밟은 손흥민은 승리에 일조했다.

손흥민은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밀턴케이스 스타디움MK에서 열린 2018-2019 카라바오컵 3라운드 왓포드와의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19분 교체 출전해 필드를 누볐다.

손흥민이 투입된 후 두 팀은 서로 골을 주고받아 2-2 무승부로 정규시간을 마쳤고 곧바로 이어진 승부차기로 승자를 가렸다. 최종 결과는 토트넘의 승부차기 4-2 승. 손흥민은 1번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키며 승리를 견인했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 해리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주축들을 제외한 로테이션 멤버를 선발로 내세웠다. 최근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가 시작되는 등 빡빡한 일정 때문에 어느 정도 예상된 선택이었다.

핵심 선수들이 빠진 토트넘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경기력과 함께 0-0으로 전반을 마쳤고 외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상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위기에 빠졌다. 상황이 원하는 방향으로 흐르지 않자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19분 아껴둔 손흥민과 뎀벨레를 투입했다.

이후 토트넘은 흐름을 되찾았고 후반 37분 델레 알리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터뜨리며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불과 2분 뒤 역습 상황에서 뎀벨레의 패스를 받은 라멜라가 추가골까지 터뜨려 경기를 역전시켰다. 하지만 종료 1분을 남기고 상대에게 동점골을 허용,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우여곡절이 많았으나 토트넘도 손흥민도 마지막에 웃었다.

연장전 없이 곧바로 진행된 승부차기에서 손흥민은 첫 번째 키커로 나서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그리고 토트넘은 골키퍼 가사니가가 상대 2번째, 4번째 키커의 슈팅을 막아내며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