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멩이’ 김대명·송윤아·김의성, 부산 간다…BIFF 참석

0
201809270957190124.jpg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돌멩이'(김정식 감독)의 주인공들인 배우 김대명과 송윤아, 김의성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

‘돌멩이'(가제)가 초청 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은 국내 대표 기대작들을 선보이는 부문으로 벌써부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영화제 개막식인 10월 4일부터 일요일인 7일까지 ‘돌멩이'(가제)의 주연 배우들이 관객들을 만날 것으로 많은 이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기대된다.

영화를 연출한 김정식 감독과 함께 김대명, 김의성은 4일 레드카펫 위를 걸으며 첫 인사를 건넬 예정이다.

이어 10월 5일과 10월 6일 양일간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오후 1시와 5시 영화 상영 후 김정식 감독, 김대명, 송윤아, 김의성이 GV에 참석해 관객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이날은 배우들과 감독이 관객과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지는 만큼 영화와 연관된 선물을 증정할 예정이다.

부산영화제 첫 주의 마지막인 10월 7일에는 ‘돌멩이'(가제)의 주역들이 메인 무대로 꼽히는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 무대인사를 진행하며 일정을 마무리 한다.

‘돌멩이’는 모두가 이웃사촌인 한 시골 마을에 사는 지적장애인 석구(김대명 분)와 막무가내 가출소녀 은지(전채은)가 사람들의 염려 속에 친구가 된 후, 돌이킬 수 없는 사건으로 이별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