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마이웨이’ 가수 함중아 “간경화로 5년 간 투병 생활, 회복 전념”

0
201809271314248688.jpg

TV CHOSUN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함중아가 간경화로 투병 생활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가수 함중아가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지난 1978년 ‘함중아와 양키스’로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함중아. 그는 ‘안개 속의 두 그림자’,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카스바의 여인’ 등을 히트시킨 1970~1980년대 대중 가수이자 방미, 인순이, 하춘화, 미희 등에게 곡을 줄 정도로 뛰어난 작곡가다. 특히 그의 곡 ‘풍문으로 들었소’는 후배 가수 장기하와 얼굴들에게 리메이크돼 영화 ‘범죄와의 전쟁’ OST에 수록됐고, ‘그 사나이’는 후배 가수 이희문에게 리메이크되어 드라마 ‘나의 아저씨’ OST에 수록됐을 정도로 함중아는 꾸준히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테디셀러 음악을 선보이며 전설로 불리고 있다.

현재 부산 기장에서 생활하고 그는 이날 방송을 통해 아내 손명희 씨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그의 아내는 굼벵이부터 브라질너트까지 시종일관 남편의 건강을 위해 챙겨 먹이느라 바쁘고, 남편 함중아는 "챙겨주는 것도 좋지만 다 먹기는 힘들지 않겠냐"며 투정을 부리기도 한다. 아내가 남편의 건강을 이토록 챙기는 이유는 바로 5년 전, 그의 간 건강에 무리가 왔기 때문이다. 주로 야간 업소를 무대로 일하는 탓에 일과가 끝나면 친구들과 모여 술을 기울이는 게 일상이었다는 함중아. 고삐가 풀리면 하루에 소주 30병을 기울였을 정도로 폭음한 적도 많았던 그는 "일년에 366일 술을 마셨을 정도"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함중아는 "건강에 이상이 발견된 후에는 금주하며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이제 아내가 나에게는 거의 엄마 역할을 하고 있다. 내가 표현을 안 할 뿐이지 속으로는 아내한테 정말 고맙다"라며 그의 건강이 회복될 수 있도록 묵묵히 내조해온 아내 손명희 씨에게 고마운 속내를 전한다.

30년 동안 묵혀있었던 곡 ‘풍문으로 들었소’가 또다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는 것을 보며 앞으로도 시대를 앞서는 곡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함중아. 고통이 찾아왔던 순간마다 좌절했지만, 그 시련을 이겨내고 "지금은 그 누구보다 행복하다"고 말하는 함중아의 ‘인생다큐-마이웨이’는 27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만나볼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