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입금 되면 다이어트 시작…’테리우스’ 맞는 옷 위해 노력”

0
201809271434417175.jpg

배우 소지섭이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NIS(국정원)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분)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 고애린(정인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소지섭이 입금 전후가 다른 스타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소지섭은 2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발표회에서 전작 ‘오 마이 비너스’에 대해 "시청률 안 나온 이유는 저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항상 매 작품마다 최선을 다해서 작품을 만들지만 시청률은 신이 정해주는 것 같다"며 "나는 입금이 되면 다이어트를 시작한다. 캐릭터를 분석하고 캐릭터에 맞는 옷을 만들려고 노력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로 이날 밤 10시 첫 방송을 시작하며 4회 연속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