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미쓰백’, 도전-변신 아닌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0

201809271607460684.jpg

배우 한지민이 ‘미쓰백’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이지원 감독을 비롯해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등이 참석했다.

한지민은 이날 현장에서 "’미쓰백’은 그동안 캐릭터와는 비주얼적으로나 성격적으로 색다른 작품이다. 하지만 변신과 도전의 기회보다는 시나리오를 일겄을 때 상아와 지은이라는 인물이 우리 세상 어느 곳에 모르고 지나치거나 외면했던 자리에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안아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동학대와 관련된 이야기를 접할 때마다 보기 힘들고 견디기 힘들 정도로 가슴 아팠다. 하지만 그때 뿐이었던 것 같다. 이런 일들은 바라보기 힘든 부분들이 있었다. 영화라는 장르를 통해서 보면 조금 다른 시각으로 느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지민은 극 중 험난한 세상에 상처받았지만 강인함을 가진 백상아로 분해 데뷔 이래 가장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한편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감성 드라마로, 오는 10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