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이희준 “장섭 캐릭터, 어떤 마음인지 이해하기 힘들어”

0

201809271619346467.jpg

배우 이희준이 ‘미쓰백’ 촬영 당시 캐릭터에 대한 공감에 어려움을 격었다.

27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이지원 감독을 비롯해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등이 참석했다.

이희준은 이날 현장에서 "연기를 하면서도 가장 어려워서 감독님에게도 가장 많이 질문했던 점이 왜 장섭이 상아에게 그렇게 잘 해줬는지 였다. 나라면 그 상황에서 포기했을 것 같다. 계속 대화를 하다 보니 말로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었다. 장섭도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마음의 빚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섭의 마음을 이해하는 게 가장 어려웠고 거기에 중점을 뒀다. 다 찍고 나서 느낀 점은 장섭은 감독님의 이상형인 것 같다"고 재치 있게 말했다.

이희준은 극 중 백상아(한지민 분)의 과거를 아는 형사 장섭 역을 맡았다. 장섭은 형사의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 사건으로부터 상아를 구하지 못해다는 미안함과 함께 책임감, 애정과 동정 등 여러 감정으로 그녀의 곁을 지켜온 인물이다.

한편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감성 드라마로, 오는 10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