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감독 “‘마더’와 유사성? 응징+카타르시스에 집중”

0
201809271621595395.jpg

이지원 감독이 2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미쓰백(한지민 분)이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이 같은 아동 학대 소재를 다룬 tvN 드라마 ‘마더’의 제작 소식에 영화의 기획을 그만둘까 고민했다고 했다.

이지원 감독은 27일 오후 진행된 영화 ‘미쓰백'(이지원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마더’와의 유사성에 대해 "기획 단계에서 드라마 ‘마더’가 제작되고 있다고 하는 소식 들었다. 덮어야 하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의 모티브가 된, 우리 옆집에 있었던 실제 아이를 생각했다. 나는 그 아이의 손을 잡아주지 못했던 그 기억이 떠올랐고, 시나리오를 쓰면서 도움을 주신 아동보호센터의 직원들의 바람, 영화가 만들어지기를 바라는 그 마음이 떠올랐다. 그래서 포기하지 않고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드라마와 유사성을 탈피하려고 상아의 캐릭터에 중점적으로 고민하면서 만들었다. 다른 아동 학대 다룬 드라마나 영화에서 주인공이 법적 해결을 보이고 소극적으로 움직이고 사건을 자기 뜻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전개라면 상아를 통해 우리가 상상으로만 했던 학대 아동의 부모를 응징한다든지, 아이를 데리고 세상과 현실을 탈피하려는 노력을 한다든지 실천력과 카타르시스에서 차별점을 두려고 했다"고 알렸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여자 백상아가 자신의 어린시절처럼 세상에 내몰린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한지민이 어린 나이에 전과자가 돼 세상에 마음 문을 닫은 백상아 역을 맡았다.

이어 아역 배우 김시아가 학대 당하는 소녀 지은 역을, 이희준이 미쓰백의 과거를 알면서도 그를 사랑하는 형사 장섭 역을 맡았다.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