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둘러싼 유족 입장차…法 판단에 쏠리는 관심(종합)

0
201809271815426951.jpg

‘암수살인’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 ‘암수살인’이 개봉 전부터 이슈 중심에 섰다. 실화 사건의 피해자 유족은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다른 피해자 유족은 작품 개봉을 응원하고 나서 다시 한 번 관심이 집중됐다.

피해자 유족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27일 자신의 SNS에 "저는 영화 ‘암수살인’에서 단초로 삼은 사건의 실제 피해자의 아들"이라고 밝힌 후 "영화를 둘러싼 여러 상황들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씁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우선 밝혀진 다른 유가족분들의 마음을 진심으로 이해합니다"라면서 "2012년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할 때도 같은 마음이었다. 다시 한 번 어머니의 피해 사실에 대해 거론을 한다는 것 자체가 큰 상처였지만 용기를 내어 촬영을 한 이유는 하나였다. 누구도 눈길 주지 않은 사건에 주목해 결국 밝혀내셨던 형사님과 같은 분들이 세상에 알려지길 바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딸이 앞으로 살아갈 세상은 더 개선됐으면 한다며 "남아있는 범죄 피해자 유가족들이 다시 슬픔을 이겨내고 세상에 복귀할 수 있게끔 사회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 저와 같은 피해자들을 줄이는 방법은 사회적인 관심"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다른 피해자의 이야기가 좀 더 사람들의 관심을 받아 아직도 연유를 몰라 답답한 실종자 가족들의 마음이 하나라도 더 풀어졌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 네티즌은 "개인적으로는 어머님의 제삿날이나 어머니의 생신, 일상생활을 하면서 문득 어머니의 피해 사실에 대해 생각을 하게 되면 너무 슬프고 힘이 든다"며 "하지만 저처럼 힘든 시간을 아직도 이겨내고 계시는 미제사건의 가족분들을 위해서라도 이런 진심이 전해졌으면 좋겠다. 7년만에 어머니를 찾게 해 주신 형사님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이 영화를 응원하는 것으로 그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윤석 주지훈 주연 영화 ‘암수살인’은 부산에서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로 수감된 살인범이 한 형사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하고, 형사가 살인범이 적어준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오는 10월 3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암수살인’ 실제 사건의 피해자 유족은 앞서 서울중앙지법에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족 측은 극 중 사건이 실제 사건과 똑같이 묘사됐고 영화화하기 전 유족에게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암수살인’ 제작사인 필름295 측은 최근 "’암수살인’은 특정 피해자를 암시할 수 있는 부분은 관객들이 실제인 것처럼 오인하지 않도록 제작과정에서 제거하고 최대한 각색했다"며 "다만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는 과정에서 이와 관련된 분들이 상처 받으실 수 있다는 점을 세심하게 배려하지 못해 유가족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에서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다. 부족하게 느끼시는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늦었지만 제작사는 실제 피해자의 유가족 분들과 충분한 소통을 거치겠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이에 ‘암수살인’ 가처분신청과 관련한 법원 심문 기일은 오는 28일로 예정돼 있는 상황이다.

한 피해자 유족 측은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내고 법원 심문 기일을 하루 앞두고 상황에서 또 다른 피해자 유족 측의 입장으로 인해 다시 한 번 영화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관심이 환기됐다.

이와 관련해 쇼박스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감사하고 죄송하지만, 현재로선 사죄가 먼저라 더이상 언급하는 게 조심스럽다"고 제2의 유족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의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오는 28일 법원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또 한 번 이목이 집중되는 시점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