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창궐’, ‘부산행’과 다른 재미…가슴 뛰더라”

0
201809281121263622.jpg

배우 김의성이 2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의성이 ‘창궐’에 대해 ‘부산행’과 다르다며 시나리오를 보고 가슴이 뛰었다고 했다.

김의성은 28일 오전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창궐'(김성훈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부산행’에 이어 또 한 번 좀비 영화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유사성이 있지만 전혀 다른 발상이다. 성격도 많이 달라서 자세한 말씀은 드릴 수 없지만 새로운 재미를 드릴 수 있다"고 자부심을 보였다.

이어 "이유는 여러가지 있는데 시나리오가 좋았고, 가슴을 뛰게 하는 시나리오였다"고 했다.

또 "장동건 현빈과 미모 대결을 해볼 수 있어서 출연을 결심했다. 예고편을 보니 조달환 정만식과 대결을 하게 되더라"고 해 웃음을 줬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조우진 분) 일행과 함께 야귀떼를 소탕하기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영화다.

현빈이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장동건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역을 맡았다. 조우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을, 정만식이 이청의 충신 학수, 이선빈이 활을 든 민초 덕희, 김의성이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을 맡았다.

한편 ‘창궐’은 10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