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진 “‘강철비’는 현란 액션, ‘창궐’은 생존 액션”

0
201809281131004186.jpg

배우 조우진이 2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조우진이 전작 ‘강철비’와 ‘창궐’의 액션을 비교했다.

조우진은 28일 오전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창궐'(김성훈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강철비’와 액션신 비교에 대해 "’강철비’에서는 총기 액션 몸과 몸이 부딪치는 현란한 액션이었다면 ‘창궐’ 액션은 사람도 아닌, 귀신도 아닌 존재와 싸워야 하는 액션이다 보니 생존을 위한 액션이지 않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목숨을 살리면서 팀도 지키고, 상대의 숨통을 끊어버려야 하는 액션이다 보니 타격감이 넘치고, 많은 합이 들어가지 않으면서도 무게감 느껴지는 액션으로서의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조우진 분) 일행과 함께 야귀떼를 소탕하기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영화다.

현빈이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장동건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역을 맡았다. 조우진이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을, 정만식이 이청의 충신 학수, 이선빈이 활을 든 민초 덕희, 김의성이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을 맡았다.

한편 ‘창궐’은 10월 2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