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생애 첫 해외 공연..‘KCON 2018 태국’ 참석

0

201809281656118954.jpg

걸그룹 네이처가 생애 첫 해외 공연 출국길에 올랐다.

네이처는 28일 오전 오는 9월 29일과 30일 양일간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Mnet의 ‘KCON 2018 THAILAND(이하 KCON 2018 태국)’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했다.

네이처는 신인 그룹으로서는 유일하게 ‘KCON 2018 태국’에 참가한다. 네이처는 첫 해외무대를 통해 동남아 한류 팬들에게 네이처를 각인시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네이처는 이번 무대에서 타이틀곡 ‘Allegro Cantabile(너의 곁으로)’와 함께 락킹과 절도 있는 군무가 인상적인 자넷 잭슨(Janet Jackson)의 ‘리듬 네이션(Rhythm Nation)’ 커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처는 데뷔 후 쉴 틈 없는 음악방송 출연과 SNS를 통한 팝커버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SNS 컨텐츠 제공으로 이미 일본, 중국, 미국, 이탈리아 등 해외 팬들을 다수 확보하고 있어, 이번 해외 공연으로 동남아 한류 팬들의 팬덤도 확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네이처의 리더 루는 "아직 신인인데 KCON 과 같은 큰 무대에 올라 네이처의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태국 뿐 아니라 다양한 한류 팬 분들에게 네이처의 다채로운 매력과 실력을 아낌없이 보여 드리겠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또한 네이처의 중국인 멤버 오로라는 "데뷔 후 첫 해외 공연이라 너무 떨리지만 최선을 다해서 네이처의 실력을 해외 팬 분들에게도 인정받고 싶다"며 공연 참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네이처는 공연과 더불어 KCON 출연진이 참가하는 현지 팬미팅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소속사 한 관계자는 "네이처는 데뷔 전부터 활발한 SNS 활동을 통해 일본, 중국, 미국, 이탈리아 등 다양한 한류 팬들로부터 많은 응원을 받아왔다"며 "이번 KCON 무대를 통해 타이틀곡 뿐만 아니라 해외 팬들에게도 익숙한 팝커버 무대를 준비해 네이처가 글로벌 그룹으로서 성장할 준비가 돼있는 그룹임을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CON은 CJ ENM이 매년 전 세계를 돌며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한류 축제로 지난 2012년 미국에서 시작해 일본, 프랑스, 아랍에미리트, 멕시코, 호주 등에 진출해 총 68만 명의 누적 관객을 모은 바 있다.

올해는 첫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로써 워너원, 선미, 청하, GOT7, 골든차일드, 몬스타엑스, 프로미스나인, (여자)아이들 등이 출연 예정이며, 스페셜 MC는 2PM의 닉쿤이 맡게 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