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김기정, 코리아오픈 8강서 탈락…성지현 4강 진출

0
201809281935068321.jpg

이용대와 김기정/뉴스1 DB.©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이용대(30·요넥스)와 김기정(28·삼성전기)이 2년 만에 출전한 코리아 오픈을 8강전에서 마감했다.

이용대-김기정은 28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8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월드 투어 남자복식 8강전에서 호키 다쿠로-고바야시 유고(일본)조에게 1-2(21-23 21-17 15-21)로 졌다.

이용대는 2016년 이 대회 우승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김기정 역시 지난해 초 태극마크를 반납하고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2년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이용대와 김기정은 32강전에선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조를 2-0으로 제압하고 16강전에선 가무라 다케시-소노다 게이고(일본)조를 2-1로 꺾으며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냈다.

그러나 8강전에서 호키 다쿠로-고바야시 유고에게 아쉽게 패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용대-김기정은 1게임에서 앞서다가 20-20 듀스로 따라잡힌 뒤 역전패했다. 2게임에서 21-17로 승리했지만 3게임에서 6점 차로 져 4강 티켓을 놓쳤다.

한편, 남자복식, 혼합복식, 여자단식은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남자복식 최솔규(23·요넥스)-서승재(21·원광대)조는 8강전서 이노우에 다쿠토-가네코 유키(일본)조를 2-0(21-10 21-15)으로 완파하고 4강에 올랐다.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23·삼성전기)조는 와타나베 유타-히가시노 아리사(일본)조를 2-0(21-16 21-16)으로 꺾었다.

여자단식 에이스 성지현(27·인천국제공항)은 다카하시 사야카(일본)를 2-0(21-15 21-11)로 제압하고 4강에 합류했다.

남자단식 허광희(23·삼성전기)는 토미 수기아르토(인도네시아)를 상대로 분전했으나 1-2(21-15 19-21 9-21)로 역전패를 당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