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플레이어’, 송승헌·정수정·이시언, 완벽한 ‘팀플레이’ 서막(종합)

0
201809300015005217.jpg

‘플레이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완벽한 팀 플레이의 서막이 펼쳐졌다.

29일 오후 처음 방송된 OCN ‘플레이어’에서는 타깃인 재벌3세 지성구의 범죄 사실을 발견하는 강하리(송승헌 분)과 그가 꾸린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천회장이 은닉한 20억원의 재산을 찾아내는 강하리(송승헌 분)와 차아령(정수정 분) 임병민(이시언 분) 도진웅(태원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하리는 검사로 변장을 한 후 천회장을 따라갔고, 그를 자극해 돈을 은닉해둔 곳의 위치를 파악했고, 결국 20억을 손에 넣었다.

이들의 팀 플레이는 완벽했다. 해커인 임병민이 정보를 파악하면, 결정적인 순간 ‘싸움꾼’ 도진웅이 힘을 썼고, 전체적인 판은 사기꾼이자 ‘사기 캐릭터’인 강하리가 짰다. 강하리는 법적 지식뿐 아니라 변장술까지 뛰어나 필요할 때마다 검사나 경찰 등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이어 이들이 잡은 다음 타깃은 형진 그룹 오너 일가의 막내아들 지성구(김성철)였다. 지성구는 악랄한 범죄를 저질렀지만 마땅한 처벌을 받지 않고 보석을 허가를 받은 ‘악질 중의 악질’ 캐릭터다.

강하리는 지성구의 범죄를 쫓다가 지성구의 오피스텔 앞 CCTV에서 그가 여성을 끌고 가는 장면을 포착했고, 병원에 누워있는 여성을 봤다. 지성구는 아랫사람들을 시켜 자신이 성폭행한 여자를 ‘뺑소니 사고’로 꾸몄지만, 강하리와 그의 팀이 범죄의 냄새를 맡았다.

이들은 해킹을 통해 호텔에서 녹화된 범죄 장면을 목격했고, 그 순간 정체가 발각돼 누군가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한편 ‘플레이어’는 사기꾼, 드라이버, 해커, 파이터까지, 각 분야 최고의 플레이어들이 뭉쳐 가진 놈들이 불법으로 모은 더러운 돈을 찾아 터는 내용을 그린 액션 드라마다. ‘블랙’ ‘신드롬’의 고재현 감독이 연출, 2011년 한국추리문학상 장편 소설 부문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신재형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