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샌프란시스코 꺾고 ‘6년 연속 PS 진출 확정’

0
201809300947171191.jpg

LA 다저스 작 피더슨이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때려낸 뒤 홈으로 들어오며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LA 다저스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지구 우승 경쟁도 이어갔다.

다저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서 10-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90승71패를 기록,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 자리를 확보했다. 지구우승에 실패하더라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는 나갈 수 있는 성적이다.

또한 서부지구 선두 콜로라도 로키스에 0.5경기 차로 따라붙으며 우승 경쟁도 이어갔다. 이날 콜로라도가 워싱턴 내셔널스에게 패할 경우 다저스와 콜로라도는 공동 선두가 된다.

10월1일에는 정규시즌 최종전이 펼쳐진다. 최종전까지 치러 두 팀이 동률일 경우 단판 승부인 타이브레이크 게임을 통해 지구 우승을 가린다.

6년 연속 가을야구 무대를 밟게 된 다저스다. 다저스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지구 우승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바 있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5이닝 8피안타 5실점 부진을 보였지만 타선의 힘이 승리를 만들어냈다. 이날 다저스 타선은 작 피더슨, 야시엘 푸이그의 홈런 등 장단 18안타를 몰아쳤다.

1회초와 2회초 피더슨과 푸이그의 솔로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다저스는 2회말 1점을 빼앗긴 뒤 3회말 2실점, 2-3 역전을 허용했다. 4회초 커쇼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는 등 5-3 재역전에 성공했지만 5회말 2점을 내줘 5-5 동점이 됐다.

팽팽하던 균형이 이어지던 8회초, 다저스는 2사 2루에서 매니 마차도의 3루타로 6-5 리드를 잡았다. 이어 9회초에는 2사 후 집중타가 터지면서 대거 4득점, 승부를 갈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