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함안댁 이정은 “시청자 사랑으로 무럭무럭 자랐다” 종영소감

0
201809300923014863.jpg

© News1 윌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여러분 사랑으로 무럭무럭 자랐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에서 함안댁 역할로 열연한 이정은이 30일 소속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보냈다. 종영을 앞두고 그간 많은 사랑을 보내준 애청자들에게 코 끝 찡한 소감을 전한 것.

"안녕하세요, 배우 이정은입니다"라며 씩씩한 인사를 건넨 이정은은 "’미스터 션샤인’으로 사랑을 많이 주셔서 그 사랑으로 무럭무럭 자란 함안댁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한 8개월 정도 사전에 만든 부분도 있고 방송이 되면서 촬영했었던 부분도 있다"며 "여러분들이 정말 생각보다 더 많은 사랑을 주시고 ‘미스터 션샤인’이라는 드라마에 담겨있는 내용을 좋아해주셔서 덕분에 일하는 동안 너무 즐거웠습니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여름이 무척 더웠어요. 솜옷을 입고 지내야 할 때도 많았고 겨울도 예상보다 훨씬 추웠는데 아마 이런 관심이 그런 추위와 더위를 다 잊게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라며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이정은은 "다음에도 더 좋은 작품으로 만나 뵐 수 있도록 늘 노력하겠습니다. ‘미스터 션샤인’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며 ‘다작 배우’답게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며 종영 소감을 마쳤다.

이처럼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담아 종영 소감을 밝힌 이정은은 극 중 조선 최고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 분)을 모시는 유모 ‘함안댁’ 역을 맡아 맛깔 나는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정감 넘치는 사투리와 푼수 끼, 특유의 발랄한 에너지로 ‘함블리’라는 애칭을 얻기도.

그 뿐만 아니라 갓난아기 때부터 애지중지 키운 애신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내놓는 모습과 행랑아범(신정근 분)과의 애틋한 러브라인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 마지막까지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