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김재원 “좋은 반응 얻어, 기분좋게 작품 마무리했다” 종영소감

0
201809300929286157.jpg

© News1 윌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재원이 ‘그녀말’ 종영소감을 전했다.

SBS 토요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연출 박경렬)에 출연한 김재원은 30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재원은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힘들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저뿐만이 아니라 많은 배우분들이 아마 같은 생각일 것 같다"며 "이번 여름엔 굉장히 날씨가 더웠는데, 촬영할 때 햇살이 너무 뜨겁다 보니까 눈뜨기도 굉장히 힘들었고, 금방 체력이 방전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조금씩 시청률이 올라가서 즐거운 마음이었다"며 긍정적인 소감을 보였다.

이어 ‘본인과 한강우의 싱크로율은?’이라는 질문에 "싱크로율만 따진다면 한 70%? 의사분들 중에 그런 의사선생님들 있지 않나"라며 "한강우 처럼 보는 순간 왠지 마음이 편안해지고 마음을 낫게 해주는 의사선생님들. 그게 약간 닮은 것 같고, 다른 부분이라고 한다면 그건 잘 모르겠다"고 재치 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김재원은 "’그녀말’ 같은 경우에는 현장에서도 배우분들과 교류도 너무 편안했고 누구 하나 모난 성격이 있어서 서로 간의 트러블이 생기거나 힘든 점 없이 즐겁고 배려심이 넘치는 그런 현장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결과적으로도 외부에 대한 반응이 좋았기 때문에 참 여러 가지로 오랜만에 기분 좋게 한 작품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됐다"며 함께 고생했던 배우진들과 스태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재원은 "이번 작품을 필두로 해서 더욱 분위기 좋고 에너지 좋은 작품을 만나서 시청자분들과 즐거운 소통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종영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이렇게 솔직하고 유쾌한 답변을 전해 감동과 웃음을 선사한 김재원은 이번 작품에서 절절한 감정연기 뿐만 아니라, 보는 이들의 마음도 녹이는 달달 눈빛과 다정한 연기로 찰떡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김재원은 차기작으로 OCN 수목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 출연을 확정지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