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공복자들’ 노홍철, 뱃살·등살 노출…김숙 “살 쪘네”

0
201809301354282318.jpg

© News1 MBC ‘공복자들’ 노홍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공복자들’ 노홍철의 뱃살과 등살, 발바닥 노출 3종세트가 공개됐다.

30일 밤 처음 방송되는 MBC 파일럿 3부작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연출 김선영)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찾아줄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미식의 끝을 보고 싶다’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긴다.

노홍철은 최근 관리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느껴 24시간 자율 공복에 나서게 됐고, 24시간 자율 공복 전후 생활이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노홍철은 우선 허리 통증 치료를 받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자연스럽게 속살을 노출하게 됐다. 엎드려 등 일부를 노출해 허리 치료를 받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던 공복자들은 옆으로 툭 삐져 나온 그의 뱃살을 포착했고 김숙은 "홍철아 너 살쪘다. 뭐야 이거 어떻게 된 거야"라며 걱정을 했다.

이에 노홍철은 "나이 40에 누워 있을 줄 몰랐다. 살이 갑자기 쪄서 통증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그런가 하면 노홍철이 자신의 집 지붕 위에서 자연스럽게 일광욕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알고 보니 그는 고질적인 무좀 때문에 발바닥 선탠을 하기 위해 지붕 위로 올라갔던 것. 이어 발바닥에 태양 광선을 많이 쬐기 위한 노홍철의 독특한 자세가 공개돼 모두를 폭소케 했다.

기괴한 자세를 본 모두가 눈이 휘둥그레진 가운데 노홍철은 "할 땐 몰랐는데 진짜 이상하다"고 인정해 공복자들 모두가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는 후문.

이처럼 뜻밖의 등살과 뱃살, 발바닥을 모두 노출한 노홍철은 자신의 관리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고 24시간 자율 공복 의지를 불태웠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30일 오후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