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이제훈·우도환·갓세븐 진영과 데이트하고파”

0
201809301714523245.jpg

© News1 SBS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전소민이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들의 이름을 말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유재석 지석진을 제외한 멤버들이 ‘내 마음대로 휴가’를 즐겼다.

이날 전소민은 "마음에 드는 사람과 데이트하기는 어떠냐"며 배우 안재홍, 이제훈, 우도환의 이름을 댔다. 김종국은 "우도환이 괜찮다. 우도환이 나와 같은 안양 출신이더라. 어쩐지 진중하게 생기고 괜찮더라"고 말했다.

이어 전소민은 갓세븐 진영의 팬도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름표 뜯길 때까지 데이트하기 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김종국은 "바로 이름표 떼버려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민의 바람이 나오자 김종국과 ‘썸’을 탄 홍진영의 이름이 등장했다. 하하는 "(홍)진영이는 어떻게 됐냐. 제2의 노사연 이무송이 될 수 있다"고 부추기며 김종국을 몰아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