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추남 정체는 아스트로 산하…추녀 2R 진출

0
201810011043245100.jpg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복면가왕’ 추녀와의 대결에서 패한 추남의 정체는 아스트로의 산하였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는 추녀와 추남이 대결을 펼쳤다.

이날 추남과 추녀는 윤현상의 ‘언제쯤이면’을 듀엣곡으로 불렀다. 듀엣곡을 들은 유영석은 "완곡을 들은 것 같은 포만감을 주었다"고 평했다. 이어 추남에 대해 "부드럽고 말랑한 목소리였다"고 평했다. 윤상은 "보기 드문 미성을 갖고 있다. 음정이 정확했다"고 말했다.

추녀의 노래를 들은 선우정아는"가요계 베테랑일 것 같다"며 "가면을 벗으면 아는 분일 거 같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재출연을 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연예인 판정단은 추남보다 추녀가 연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결 결과 추녀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김구라가 아이돌로 예상했던 추남의 정체는 아스트로의 산하였다.

한편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