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8경기 연속 무승 부진…포항, 대구 꺾고 4위 도약(종합)

0
201809301837347576.jpg

FC 서울을 상대로 2골을 넣은 상주 상무 박용지(오른쪽). (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201809301837341731.jpg

대구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은 이진현. (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FC 서울이 8경기 연속 무승(3무5패)의 부진에 빠졌다. 포항은 대구를 꺾고 3년 만에 상위 스플릿 진출을 확정지었다. 인천은 2위 경남을 상대로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며 승점 1점을 챙겼다.

FC 서울은 30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1라운드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 팀 모두 승점 1점씩 추가한 가운데 8경기 연속 승리를 하지 못한 서울은 8승 11무 12패로 승점 35점이 됐고, 순위는 그대로 9위다. 10위 상주도 8승 9무 14패로 순위 변동이 없었다.

선취골은 서울의 몫이었다.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신진호가 올려준 볼을 박희성이 머리에 정확히 가져다 대면서 골망을 흔든 것.

상주의 동점골은 후반 2분에 나왔다. 페널티 박스 바깥쪽 우측에서 얻은 프리킥을 신창무가 찼고, 골키퍼 유상훈을 맞고 나온 볼을 문전으로 들어오던 박용지가 침착하게 처리해 골로 연결했다.

서울은 후반 37분 균형을 깨는 골로 승리를 눈앞에 뒀다. 왼쪽에서 신진호가 찬 코너킥을 김동우가 깔끔한 헤더로 마무리해 서울은 승점 3점에 다가섰다.

그러나 곧바로 동점골이 터지며 서울의 승리는 날아갔다. 김동우의 골이 나오고 2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날아온 프리킥을 이번에도 서울 골키퍼 유상훈이 확실히 처리해주지 못하고 김남춘과 부딪힌 사이 박용지가 자신 앞에 온 공을 밀어 넣어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후반 45분을 지나 추가 시간이 5분이나 주어졌지만 양 팀 모두 결승골을 터뜨리지는 못했다. 종료 직전 권완규의 헤더가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온 것이 상주로서는 불운이었다. 슈팅 숫자는 11-11로 같았지만 유효 슈팅에서는 상주가 9-3으로 월등히 앞섰다.

포항 스틸야드에서는 홈팀 포항이 대구에 2-1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더한 포항(13승 7무 11패)은 승점 46점이 되며 4위로 도약했고, 3년 만에 상위 스플릿 진출도 확정지었다. 반면 8위 대구(10승 6무 15패)는 승점이 36점에 멈췄다.

포항은 후반 3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오른쪽 코너에서 이진현이 김승대와 짧은 패스를 주고받은 뒤 크로스를 올렸고,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김광석이 머리로 골을 넣었다.

대구는 후반 16분 반격에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김대원이 오른발로 정확히 보낸 크로스를 에드가가 골키퍼 강현무 앞에서 머리로 방향을 돌려놓아 골로 연결했다.

그러나 승리는 5분 뒤에 이진호가 결승골을 넣은 포항이 가져갔다. 이진호는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김승대가 내준 땅볼 패스를 지체없이 왼발로 강하게 차 조현우가 지키는 대구의 골문을 뚫었다. 이후 실점하지 않은 포항이 승점 3점을 따냈다.

인천에서는 홈팀 인천이 경남을 상대로 2골을 내준 뒤 2골을 만회해 2-2로 비겼다. 승점 1점을 보탠 최하위 인천(5승 12무 14패)은 승점 27점이 되어 11위 전남을 승점 2점차로 추격했다. 2위 경남(15승 10무 6패)은 승점 55점이 됐고, 3위 울산과의 격차를 3점으로 벌렸다.

중반까지는 경남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되는 흐름이었다. 전반 38분 김효기의 선취골로 앞서 나간 경남은 후반 17분 파울링요가 페널티 박스 바깥쪽 정면에서 골대 우측을 바라보고 오른발을 이용해 낮은 코스로 정확하게 중거리 슛을 차 넣어 2점 앞섰다.

하지만 인천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34분 프리킥 상황에 페널티 박스 밖에서 안으로 아길라르가 보낸 볼이 아무도 맞지 않고 땅에 튄 뒤 그대로 골이 되며 인천은 추격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후반 42분에 천금 같은 동점골이 나왔다. 문선민의 침투패스를 받은 무고사는 오른발로 반대쪽 포스트인 왼쪽을 노렸고, 공은 경남 골키퍼 손정현을 지나 골라인 안으로 들어갔다. 극적인 무승부를 만드는 골이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