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역사 속 의병 사진 재현했다…”유일한 기록”

0
201809302144480616.jpg

© News1 tv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미스터션샤인’ 이 의병들을 기억했다.

30일 오후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최종회(24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진초이에게 영국 데일리메일의 외신기자가 접촉했다. 그는 의병을 만나 취재를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유진초이는 고애신(김태리 분)과 연락해 의병들과 기자가 만나도록 했다.

의병들은 초반 저항했으나 유진초이는 "당신들의 적은 자신들의 만행을 속속 덮고 있다. 당신들의 투쟁을 아무도 모르오. 조선의 사정이 외국에 알려지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설득했다.

의병들은 이 서양인 기자에게 일본이 조선을 어떻게 억압하는지, 자신들이 어떻게 저항하는지를 설명했다.

의병들은 "한 서양인 기자가 우리의 참상을 보기 위해 이곳까지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의 현실을 세계에 알려달라. 우리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도 좋다"고 했다.

유진초이는 사진을 찍는 의병들에게 "아마 이 사진이 유일한 의병사진이 될 것이다"고 했다. 의병들의 사진 구도는 시청자들에게도 익숙한 것이었다. 국사 교과서에서 실린 의병 사진을 그대로 화면으로 옮겨 뭉클한 감정을 더했다.

‘미스터션샤인’ 후속으로는 김희선 김해숙 김영광 주연의 ‘나인룸’이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