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유연석 최후 맞았다…끝까지 김태리 생각뿐

0
201809302158565372.jpg

© News1 tv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미스터션샤인’ 유연석이 최후를 맞았다.

30일 오후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최종회(24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고애신(김태리 분)과 구동매(유연석 분)이 이별했다. 돈을 받는다는 핑계로 매달 고애신을 만났던 구동매는, 언제나 그렇듯 하염없이 그를 기다렸다.

밤 늦은 시각 고애신이 나타났다. 구동매는 "못 뵙고 가나 했다. 이제 다 갚았다. 더는 안 오셔도 된다"고 했다.

이에 고애신은 "어디로 떠나려는 것인가. 돕겠다. 몸도 성치 않다고 들었는데 도움을 받게"라고 권했다. 그러나 구동매는 "다시 나를 가마에 태우려는 것입니까. 이번에는 타지 않겠다"며 "내가 무신회에 첫발을 내디딜 때부터 예고된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애기씨도 위험해진다. 나만 쫓기겠다. 애기씨는 이제 날아오르십시오"라는 작별인사를 전했다. 고애신은 구동매와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그는 "호강에 겨운 양반계집이라는 말이 나를 얼마나 괴롭혔는지 아는가"라며 구동매가 자신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고애신과 작별인사를 한 구동매는 조선에 넘어온 무신회 낭인들을 막아섰다. 낭인들은 구동매의 심복인 유죠의 시신을 보여줬다.

이에 구동매는 "유죠, 내가 조선에 와서 마지막으로 해야 할 일이 이거였나보다. 난 여전히 누구든 벨 수 있으니까"라며 칼을 들고 낭인들과 격투를 벌였다. 분노에 찬 구동매의 칼부림 속 그는 점차 지쳐갔다. 수없이 낭인을 벴고, 또 베였다. 혈투를 벌인 후 결국 구동매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그는 최후를 맞는 순간에도 고애신을 떠올렸다. 그는 "아주 잊길 바랐다가도 또 그리 아팠다고 하니 그렇게라도 제가 애기씨 생에 한 순간이라도 가졌다면 이 놈은 그걸로 된 것 같다"고 생각하며 눈을 감았다.

구동매의 최후는 비참했다. 낭인들은 구동매의 시신을 매달아 끌고 다니며 조선 본토 안에 입성했다.

‘미스터션샤인’ 후속으로는 김희선 김해숙 김영광 주연의 ‘나인룸’이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