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빼고 모두 전사…영광의 새드엔딩(종합)

0
201809302258576402.jpg

© News1 tvN 캡처

201809302258589319.jpg

© News1 tvN 캡처

201809302258584672.jpg

© News1 tvN 캡처

201809302258595590.jpg

© News1 tvN 캡처

201809302259009331.jpg

© News1 tvN 캡처

201809302259019805.jpg

© News1 tv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조국을 위해, 사랑을 위해 모두 장렬히 전사했다. ‘미스터션샤인’이 의병들의 숭고한 희생과 정신을 기리며 끝을 맺었다.

30일 오후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최종회(24회)가 방송됐다.

일본의 억압은 더욱 거세졌고, 의병들의 항일 운동 역시 불타올랐다. 고애신(김태리 분)과 황은산(김갑수 분)이 이끄는 의병들의 전투는 열악한 약세 속에서 이어졌다.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싸웠다.

유진초이(이병헌 분)와 구동매(유연석 분) 그리고 김희성(변요한 분)은 늘 만나던 술집에서 재회했다. 그동안 김희성의 농담이 가득한 말에 반응하지 않던 유진과 구동매였으나, 이날의 분위기는 달랐다.

"동무들을 몹시 기다렸다"는 김희성의 말에 다들 미소를 지었다. 건배 제의에도 말없이 잔을 부딪쳤다. 김희성은 "동무 소리에 또 총과 칼을 꺼내는 줄 알았는데 오늘은 잔을 들어주었구려"라며 감격했다.

유진은 "그 여자가 처음 배운 영어 단어는 ‘건, 글로리, 새드엔딩'(Gun Glory Sad ending)이었다고 한다"며 "인생을 다 각자 걷고 있지만 결국 같은 곳에 다다를 우리였다"고 독백했다.

그는 자신과 동무들을 두고 유서를 대신한 호외와, 부서진 몸 속으로 남은 생만큼 타들어가는 아편과 끝내 이방인인 자에게 쥐어진 태극기를 든 이들이라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도착한 종착지는 영광과 새드엔딩 그 사이 어디쯤일 것이었다. 멈출 방법을 몰랐거나 멈출 이유가 없었거나 어쩌면 애국심이었는지도"라며 "없던 우정도 싹 튼 덥고 뜨거운 여름밤이었다"고 덧붙였다. 이것이 세 사람의 마지막 만남이었다.

구동매는 평생을 바쳐 사랑한 고애신(김태리 분)과 작별했다. 그는 고애신에게 작별인사를 전했고, 고애신의 도움도 거절했다. 고애신은 구동매와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그는 "호강에 겨운 양반계집이라는 말이 나를 얼마나 괴롭혔는지 아는가"라며 구동매가 자신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고애신과 작별인사를 한 구동매는 조선에 넘어온 무신회 낭인들을 막아섰다. 낭인들은 구동매의 심복인 유죠의 시신을 보여줬다. 분노한 구동매는 낭인들과 격투를 벌였다. 수없이 낭인을 벴고, 또 베였다. 혈투를 벌인 후 결국 구동매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그는 최후를 맞는 순간에도 고애신을 떠올렸다. 그는 "아주 잊길 바랐다가도 또 그리 아팠다고 하니 그렇게라도 제가 애기씨 생에 한 순간이라도 가졌다면 이 놈은 그걸로 된 것 같다"고 생각하며 눈을 감았다.

일본의 잔혹함을 고발하고 의병의 투쟁을 기록하던 김희성도 위험에 빠졌다. 그는 의병들의 명단을 말하라는 일본군의 압박과 폭력을 견뎠다.

김희성은 "나는 아름다운 것들을 좋아한다. 달, 별, 꽃, 숲, 농담 그런 것들을 좋아한다. 그런 이유로 그이들과 한패로 묶인다면 영광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의병들의 이름을 끝까지 밝히지 않았고, 김희성은 결국 잔혹한 고문 끝에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유진초이와 고애신의 마지막 거사는 평양행 기차 안에서 시작됐다. 고애신은 위장한 모습으로 의병들과 함께 기차에 올랐다. 그러나 일본 경찰들은 이상한 낌새를 알아챘고, 고애신은 기관사를 협박해 재빨리 기차를 출발시켰다.

일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것을 알게 된 유진초이는 임역관(조우진 분)과 수미를 먼저 보내기로 했다. 그는 임역관의 손바닥에 그의 이름을 적었다. 늘 한글을 쓸 줄 몰라 구박을 당했던 그이지만, 임역관의 이름만큼은 제대로 배워 적었다. 임역관은 눈물을 흘리며 그와의 작별을 받아들였다.

유진초이는 조선을 약탈하는 일본인을 기차에 태우고, 자신 역시 기차에 올라탔다. 유진초이는 고애신을 다시 만나 짧은 작별인사를 나눴다. 고애신은 총이 단 한 발 남은 유진초이를 잡아 세웠다. 유진초이는 "언제나 그렇듯 그 한 발을 잘 쏘면 된다"면서 자리를 떠났다.

탐문 중 고애신의 정체가 발각됐다. 유진초이는 고애신의 앞을 막아섰고 기차를 분리 시켜 고애신을 구했다. 그는 "조선이 조금 늦게 망하는 쪽으로 가고 있소. 이것은 나의 히스토리이자 러브스토리오. 그대는 나아가시오. 나는 한 걸음 물러나니"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장렬히 전사했다. 고애신은 눈앞에서 그의 죽음을 목격하고는 오열했다.

유진초이의 죽음 이후 그의 전하지 못한 편지가 공개됐다. 유진의 편지에는 ‘그대와 걸은 모든 걸음이 내 평생의 걸음이었소. 그대와 함께 한 모든 순간이 내겐 소풍같았소. 고애신은 참으로 뜨거웠소. 그런 고애신을 난 참으로 많이 사랑했소’라는 글이 쓰여있었다.

시간이 흘러 2년 후 만주를 배경으로 활동하는 의병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고애신은 생존해 의병들을 훈련시켰다. 그는 "우리 모두는 불꽃이었고, 뜨겁게 피었다. 그리고 또 다시 타오르려 한다. 동지들이 남긴 불씨로. 잘 가요. 동지들. 독립한 조국에서 씨유어게인(See you again)"이라는 글로 인사를 전했다.

엔딩 장면에는 미국공사관에서 일하던 도미(김민재 분)가 성장해 유진초이의 묘비를 향해 애국을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진의 묘비에는 ‘고귀하고 위대한 자 소풍같은 조선에 묻히다’라는 묘비명이 쓰여있었다.

‘미스터션샤인’ 후속으로는 김희선 김해숙 김영광 주연의 ‘나인룸’이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