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한지민 “이미지 과대포장돼…연기 변신 늘 숙제 같았다”

0
201810011202484601.jpg

BH 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한지민이 그간 고착돼 왔던 단아한 이미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미쓰백'(감독 이지원)에서 백상아 역을 맡은 한지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여자 백상아가 자신의 어린시절처럼 세상에 내몰린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한지민은 극 중 어린 나이에 전과자가 돼 세상에 마음 문을 닫은 백상아 역을 맡았다.

이날 한지민은 "그간 한 작품 한 작품 하면서 그런 (단아하고 청순한 이미지에 대한) 부분을 꾸준히 고민을 해왔던 것 같다. 비슷한 캐릭터를 하는 것에 대한 갈증을 어느 시점부터 느끼기 시작했다"며 "대중 분들이 저에 대해 생각해주시는 이미지에 대해 불편하다는 건 아니다. 과대포장돼 있긴 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이어 "대중 분들이 저를 이렇게까지 생각을 해주시는구나 할때가 있다. ‘그런 사람이 아니에요’라기 보다 앞으로 작품을 통해 주어진 역할을 얼마나 잘 표현해야 할지, 해결해야 하는 숙제 같았다. 걱정과 우려 때문에 도전을 못하면 안 된다는 생각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또 한지민은 "담배를 피우고 욕을 등장부터 하기 때문에 초반 5분~10분 안에 불편함이 느끼시더라도 몰입이 안 되면 실패가 될 거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 그걸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었다. 이미지적인 부분은 꽤 오랫동안 고민을 했었다"고 회상했다.

한지민은 담배 피우는 신에 대해 "’밀정’에서 담배 연기를 한다. 김지운 감독님이 짧은 신이긴 하나 정말 피웠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때 했던 게 도움이 되더라"며 "극 중 백상아가 침을 뱉거나 담배를 피울 때 쪼그리고 피우는 게 시그니처 자세로 잡았다. 대중 분들이 처음 ‘미쓰백’이 시작됐을 때 백상아의 그런 행동들이나 모습이 저 때문에 이질감 생기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연기 도전에 대해서는 "막상 할 때는 너무 재미있더라. 안 해본 도전을 해보면서 나에게 없는 모습을 찾아내고 끌어올리는 작업이 재미있었다. 언론시사회 앞두고 나서는 부담이 오더라"며 "그래도 걱정했던 것 보다는 칭찬의 글들이 조금 더 많이 있어서 그나마 안심이 됐다. 연기하는 내내 새로운 것을 하게 돼서 행복했다"고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미쓰백’은 오는 10월1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