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2기 발표… 구자철-석현준 복귀, 이진현-박지수 첫 발탁

0
201810011407364182.jpg

석현준이 벤투호 2기에 승선했다.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10월 A매치 2연전에 나설 벤투호 2기 멤버가 공개됐다. 손흥민, 기성용, 이재성, 장현수, 정우영 등 주축멤버들이 첫 소집에 이어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고 구자철과 석현준, 박주호의 귀환이 눈에 띈다. 그리고 포항의 이진현과 경남FC의 박지수가 생애 처음으로 A대표팀에 소집됐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의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2일 우루과이전과 16일 파나마전을 준비할 25명의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대표팀은 벤투 감독이 직접 선택한 명단이라는 측면에서 관심이 더 컸다. 벤투 감독은 지난 9월 A매치 때부터 대표팀을 이끌었으나 당시는 선수를 파악할 시간이 부족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나선 인물들을 축으로 몇몇 선수들이 가미된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번 대표팀은 스스로 "앞으로 소집될 명단은 내가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다. 충분히 선수들을 보고 분석해서 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듯이 선수들을 조사, 분석하고 꾸린 면면이다. 큰 틀에서는 대동소이하지만, 의중이 반영된 리스트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

일단 기존 한국 축구의 기둥들은 빠짐없이 소집됐다. 손흥민, 기성용, 김영권, 장현수, 이용, 이재성, 이승우, 황희찬 등 주축들이 합류했고 1기 때 테스트를 받았던 황의조, 황인범, 김문환, 남태희 등도 재신임을 받았다.

새롭게 합류한 선수는 5명으로 박주호와 구자철, 석현준이 오랜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다시 입었고 이진현과 박지수는 처음 A팀에 들어왔다. 석현준은 2016년 10월 월드컵 카타르전 이후 2년 여 만에 복귀다.

대표팀은 오는 8일 파주NFC에서 소집된다. 우루과이전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며 파나마와는 천안종합운동장에서 맞붙는다. 두 경기 모두 킥오프 시간은 오후 8시다.

◇10월12일 우루과이, 16일 파나마전 소집명단(25명)

GK =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조현우(대구)

DF =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장현수(FC도쿄),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 박지수(경남), 김문환(부산), 홍철(수원), 박주호(울산)

MF = 황인범(대전), 기성용(뉴캐슬), 정우영(알 사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알 두하일), 이진현(포항),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FW= 이재성(홀슈타인 킬), 손흥민(토트넘), 문선민(인천), 황희찬(함부르크), 석현준(랭스), 황의조(감바 오사카)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