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인천공항 게이트 내부, 최초 공개”

0
201810011515565408.jpg

배우 이제훈이 1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인천=뉴스1) 윤효정 기자 = ‘여우각시별’ 이제훈이 인천공항의 깊은 내부까지 공개한다고 말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철)의 제작발표회가 1일 오후 인천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진행됐다. 이제훈, 채수빈, 이동건, 김지수, 김경남, 이수경, 김로운이 참석했다.

이날 이제훈은 "촬영을 하다 보니 인천공항의 세밀한 곳까지 보게 됐다. 직원뿐만 아니라 면세점 직원, 보안팀, 세관 직원 등 다양한 직군에 종사하는 분들이 있다. 그분들의 이야기를 드라마를 통해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신선하다"고 말했다.

이어 "탑승게이트 안에서 촬영하는 것은 최초라고 알고 있다. 시청자로 하여금 흥미를 유발하는 부분이 많을 것 같다. 인천공항 안에서 실제 사건 사고가 많았다. 실제 에피소드를 극에 녹였다.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지수는 "초반 제목이 ‘인천공항 사람들’이었던 만큼 공항 안에 있는 많은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 공항은 낭만적이고 설레고 들뜬 장소였다"면서도 "공항은 청와대와 같은 보안등급 수준이라고 한다. 굉장히 전쟁터같은 일터였다. 일하는 분들은 여행객처럼 낭만적일 수 없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 분)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 분)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1일 오후10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