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복무 中’ 옥택연, 제70주년 국군의 날 행사 참석 ‘늠름’

0
201810012101339993.jpg

51K 제공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군 복무중인 배우 옥택연이 제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여했다.

옥택연은 1일 오후 6시 30분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행사의 메인 프로그램 중 하나인 ‘미래 전투수행체계’ 시연에 등장했다.

‘미래 전투수행체계’ 시연은 국군이 전력화 한 최신예 무기체계들과 함께 향후 가까운 시일 내에 전력화 할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행사 측 관계자는 "옥택연 상병은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허리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술과 치료 끝에 현역 판정을 받아 많은 귀감이 되었고, 현재 군 생활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있어 ‘국군의 날’ 행사에 참여하는 것이 남다른 의미가 될 것 같아 적극 추천했다"고 밝혔다.​

옥택연은 "국가적 행사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행사에 참여하는 타부대 장병들과 동고동락하며 열심히 연습했다"며 "육군이 전력화 하려는 워리어플랫폼(개선된 전투장구류 등이 포함된 개인 전투기반체계)을 국민들에게 알리는데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옥택연은 촬영과 퍼포먼스에 익숙하지 않은 병사들을 이끌며, 촬영장과 행사장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옥택연은 지난 7월 종합엔터테인먼트사 51K와 전속 계약을 맺으며 가수 겸 연기자로서 새로운 도약을 예고했다. 그는 현재 백마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복무 중이며, 내년 6월 전역을 앞두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