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선다방’, 설렘 폭발 첫방…연애 세포 깨운 달달한 맞선

0
201810020951323228.jpg

tvN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선다방 – 가을 겨울 편’이 첫 만남의 긴장과 설렘을 따뜻하게 담아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 tvN ‘선다방 – 가을 겨울 편’에서는 새롭게 문을 연 선다방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지난 시즌 출연자들의 맞선 성공을 위해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했던 이적, 유인나, 양세형 외에 배우 윤박이 새로운 카페지기로 합류, 신선한 케미를 선보이며 재미를 더했다.

3개월 만에 다시 선다방을 찾은 카페지기들은 애정 가득한 눈빛으로 새 단장한 카페의 구석구석을 살피면서 서둘러 손님맞이 준비에 나섰다. 각자의 업무를 분담하고 기대감에 들떠 일을 시작한 것도 잠시, 이적과 유인나는 커피 내리는 방법을 잊은 듯 우왕좌왕해 웃음을 안겼다. 양세형은 이적이 야심차게 준비한 쌍화차 재료를 살피던 중 “삼계탕을 파는 건가요”라고 물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이번 시즌 첫 맞서너들이 등장했다. 일본에 거주하는 공인회계사 여자와 건설회사에 근무 중인 남자는 시종일관 웃음꽃을 피우며 대화를 나눠 카페지기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어 두 번째 맞서너들은 미국 텍사스에서 주유소를 운영하며 바쁜 일과로 연애를 못 했다는 31세 남자와 도전정신이 강한 동갑내기 건축 디자이너. 손이 덜덜 떨릴 정도로 긴장한 두 사람은 서른이라는 나이의 무게감에 공감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이어갔고, 방송 말미 맞선남을 향해 “언제 미국으로 돌아가시나요”라고 묻는 맞선녀의 멘트는 달콤 지수를 급상승시켰다.

깊어가는 가을밤만큼이나 단단해진 카페지기들의 내공도 빛을 발했다. 유인나는 특유의 섬세한 면모로 맞서너들이 어색하지 않게 배려해주는가 하면, 이적과 양세형은 경험에서 우러나온 아낌없는 멘토링으로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막내 윤박은 진중함에 허당 매력까지 드러내며 선다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한편, 잠든 연애세포를 깨워준 두 커플의 맞선 결과는 다음 주 공개될 예정이어서 더욱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선다방 – 가을 겨울 편’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