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완선 “과거 방송국이 학교 같았다”

0
201810022345597084.jpg

김완선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불타는 청춘’ 김완선이 과거를 떠올렸다.

김완선은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가수로서 활발히 활동했던 때를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그때는 난 방송국이 학교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학교처럼 어제 봤던 사람들이 다 방송국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행사에 가도, 그 사람들이 그대로 있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사기도 했다.

김완선은 이날 방송에서 ‘불타는 청춘’ 촬영에 대해 "처음에 오면 너무 힘들다. 안하던 걸 하니까"라면서도 "다시는 못할 것 같다고 생각하면서 집에 가지만 금방 잊어버린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