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디데이] ‘베놈’·’암수살인’ 오늘 개봉…마블 히어로 vs 韓 범죄 실화극

0
201810030700523472.jpg

영화 베놈, 암수살인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마블 히어로냐, 범죄 실화극이냐.

10월 기대작인 할리우드 영화 ‘베놈’과 국내 영화 ‘암수살인’이 동시 개봉한다.

3일 극장가 흥행 판도가 바뀔 전망이다. 이날 동시 개봉하는 ‘베놈’과 ‘암수살인’이 극장가에서 쌍끌이 흥행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안시성’과 ‘명당’ ‘협상’ 등 추석 영화의 박스오피스 순위도 하락할 전망이다.

‘베놈’의 전체 예매율은 개봉 전날 약 53%에 육박, 그야말로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실시간 예매율 집계에 따르면 ‘베놈’은 개봉 전날인 2일 오후 4시30분 기준 52.6%의 예매율을 달성했다. 예매관객수는 24만 2025명이었다.

‘베놈’은 정의로운 기자 에디 브록이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의 숙주가 된 후 마블 최초의 빌런 히어로 베놈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주인공인 베놈은 마블 코믹스의 대표적인 빌런 중 한 명으로 스파이더맨 세계관 속 가장 인기 있는 인물이다.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다크 나이트 라이즈’ ‘덩케르크’ 등 다수 흥행작에서 활약해온 톰 하디가 주연을 맡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베놈’의 뒤를 이어 극장가 흥행을 주도할 국내 영화는 ‘암수살인’이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예매율은 17.1%로 집계됐고, 예매관객수는 7만8481명을 기록했다. 체급차가 상당한 블록버스터 ‘베놈’과 예매관객수가 3배 이상 차이가 나는 상황이지만 언론시사회 당시 큰 호평을 받았던 만큼, 향후 입소문이 확산되며 ‘베놈’과의 경쟁에서 비교적 선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암수살인’은 개봉 전 법정공방을 벌이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던 만큼, 논란을 극복하고 관객들에게 진심을 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실제 사건의 피해자 유족이 ‘암수살인’이 영화화되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며 상영금지가처분 소송을 냈으나, 제작사 측이 개봉 전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면서 소송이 취하된 바 있다. 유족 측은 암수살인 범죄의 경각심을 제고한다는 제작 취지에 공감, 소송을 취하했다.

또한 각각 전작 ‘1987’과 ‘신과 함께’ 시리즈로 큰 흥행을 거둔 ‘믿고 보는 배우’ 김윤석, 주지훈의 연기도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두 사람은 각각 형사 김형민 역과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주지훈은 이번 역할을 위해 부산 사투리를 쓰고 삭발을 감행하는 등 열정을 보여주는 등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연출자인 김태균 감독이 두 배우의 연기를 두고 ‘용호상박’이라고 표현했던 만큼, 두 사람의 연기 호흡도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