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감독 “유해진, 애드리브 상상초월”

0
201810041129106400.jpg

완벽한 타인 스틸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완벽한 타인’의 이재규 감독이 배우 유해진의 애드리브가 대단했다고 칭찬했다.

이재규 감독은 4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제작보고회에서 "다들 애드리브를 많이 하셨다. 애드리브가 난무했다. 애드리브가 정말 대단하신데 유해진은 상상초월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해진은 "애드리브를 쓸데없이 많이 할 수는 없다. 그 안에 비집고 들어가기가 어렵다. 줄거리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했다"며 "그 중 특히 조진웅의 애드리브가 돋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조진웅은 "대본에 충실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사실 끼어들 틈이 없었다. 보다가 마가 약간 뜨면 그때 들어간다. 완벽한 타이밍이 아니면 애드리브를 쓸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유해진은 "자기 대사 차례가 왔을 때 그 사이에 끼어드는데 감탄했다"고 칭찬을 더했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연 윤경호 등이 출연한다. 오는 31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