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지 결승포’ 양키스, 오클랜드 꺾고 디비전시리즈 진출

0
201810041241281105.jpg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가 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1회말 선제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 AFP=News1

라이벌 보스턴 레드삭스와 5전 3선승제 대결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뉴욕 양키스가 애런 저지의 선제 결승포를 앞세워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했다.

양키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오클랜드를 7-2로 꺾었다.

단판 승부로 열리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승리한 양키스는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해 아메리칸리그 최고 승률팀인 보스턴 레드삭스와 5전 3선승제 승부를 펼친다. 오클랜드는 1경기만으로 포스트시즌을 마감했다.

1회말 터진 저지의 투런포가 이날 경기 결승타로 기록됐다.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저지는 3타수 2안타(1홈런) 1볼넷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양키스 선발 투수 루이스 세베리노가 4이닝 2피안타 4볼넷 7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5회초 무사 1,2루에서 구원 등판한 델린 베탄시스는 2이닝 3탈삼진 무실점 퍼펙트 피칭을 선보여 승리투수가 됐다.

1회말 저지의 홈런으로 2-0 리드를 잡은 양키스는 6회말 4점을 보태 승부를 갈랐다. 6회말 선두타자 저지의 빗맞은 타구가 우익선상으로 빠지는 행운의 2루타로 이어졌고, 애런 힉스가 적시 2루타를 쳤다. 스코어 3-0.

폭투로 무사 3루 위기가 계속되자 오클랜드는 마무리 블레이크 트레이넨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그러나 양키스는 지안카를로 스탠튼의 볼넷, 루크 보이트의 2타점 3루타,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희생플라이로 점수를 추가했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6-0이 됐다.

오클랜드는 8회초 크리스 데이비스의 투런포로 추격을 시작했지만 양키스도 8회말 스탠튼의 솔로포로 응수하며 7-2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