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경계의 탈북母”…’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6년만의 복귀 성공(종합)

0
201810041734187961.jpg

배우 이나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0.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10041734192548.jpg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전양준 부집행위원장(왼쪽부터), 윤재호 감독, 배우 이유준,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서현우가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2018.

201810041734193581.jpg

배우 이나영, 장동윤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나영이 6년만에 스크린 복귀에 성공했다. 그것도 아시아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주인공으로서다. 영화에서 그는 여러 경계에서 위태로운 삶을 살아온 탈북 여성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했다.

윤재호 감독은 4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의 기자회견에서 이번 영화에 대해 "제가 2011년부터 경계에 서 있는 사람에 대한 주제로 작품을 많이 하고 있다. 경계에 서있는 게 분단과 연결되고, 그러다 보니 가족과 연결된 주제를 포괄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뷰티풀 데이즈’ 시나리오에서 쓰게 된 첫번째 이유는 파리에 살 때 민박집 하시던 조선족 아주머니와의 인연이다. 아들을 중국에 두고 만나지 못한 사연을 갖고 단편을 만들면서 내가 중국에 직접 아들 찾으러 갔다. 시간 지나면서 중국에서 탈북자들을 많이 만났고, ‘마담B’에 대해 다큐멘터리를 3년 찍었다. 그 영화 만들면서 계속 ‘뷰티풀 데이즈’ 시나리오를 집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계속 실존하는 인물을 많이 접하다 보니까, 아무래도 그분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다큐멘터리에서 할 수 없었던 이야기,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가족에 대한 질문, 가족에 대한 의미, 그런 것들을 극 영화 속에서 은유적인 표현으로 많이 심어놓고 싶었다. 그런 표현이 잘 표현됐으면 좋겠다"고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도망친 어머니를 14년 만에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젊은이 젠첸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이나영이 탈북자 출신 어머니 역을, 장동윤이 그의 아들 젠첸 역을 맡았다. 그밖에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가 출연한다.

이나영은 ‘하울링'(2012)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이 영화에서 그는 탈북자 출신으로 험난한 삶을 산 후 14년 만에 아들과 조우하게 되는 여성을 연기했다.

공개된 영화는 전체적으로 크게 전반과 후반, 두 개로 나뉜다. 전반이 어머니와 아들이 재회한 후 14년간의 묵은 감정을 풀고 다시 헤어지는 과정을 그린다면, 후반은 어머니에게 숨겨졌던 사연이 역순으로 공개되며 충격과 감동을 안긴다.

이나영은 오랜 공백기 끝에 돌아오게 된 것에 대해 "공백기라면 공백기가 있었다. 항상 연기를 생각한 것은 계속이었고, 항상 고민했다"면서 "할 수 있고 하고 싶고, 조금 자신있게 관객들에게 어떤 이야기로 다시 만나면 좋을까를 생각하는 와중에 본의 아니게 시간이 길어졌다. 그런 중에 그래도 ‘뷰티풀 데이즈’ 같은 쏙 마음에 드는 대본을 보게 돼 선뜻 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어머니 역을 선보인 것에 대해서는 "예전에는 상상만으로 했던 감정이 지금도 다 공감을 할수는 없지만, 공감할 수 있는 일부분이 생긴 것 같다. 대본이 좋았다"고 공감을 표했다.

윤 감독은 이나영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이나영 선배의 전작을 많이 봤을 때 제가 찾고 있던 엄마의 느낌, 엄마이면서 젊은 여인이면서 다른 느낌의 엄마를 표현하고 싶었다. 그때 이나영 선배님이 흔쾌히 해주셔서 그런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같이 촬영하면서 느꼈던 것은 이나영 선배님의 다양한, 무언가 제가 내면적을 표현할 수 있는 모습들, 언어로 표현하면서도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표정으로서 그녀의 분위기로서 뭔가 관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 그런 것들을 많이 같이 촬영하면서 진행했고 잘해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뷰티풀 데이즈’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오는 11월 극장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