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이나영 “본의 아니게 공백기 길어져…계속 대본 찾았다”

0
201810041747240119.jpg

배우 이나영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8.10.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나영이 공백기 동안 마음에 드는 대본을 찾느라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졌다고 말했다.

이나영은 4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진행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의 기자회견에서 스크린에 복귀한 소감에 대해 "공백기라면 공백기가 있었다. 항상 연기를 생각한 것은 계속이었고, 항상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할 수 있고 하고 싶고, 조금 자신있게 관객들에게 어떤 이야기로 다시 만나면 좋을까를 생각하는 와중에 본의 아니게 시간이 길어졌다. 그런 와중에 그래도 ‘뷰티풀 데이즈’ 같은 쏙 마음에 드는 대본을 보게 돼 선뜻 하게 됐다"면서 "어떤 계획이나 생각이 있진 않았고, 계속 좋아할 수 있고 하고 싶은 그런 대본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도망친 어머니를 14년 만에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젊은이 젠첸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이나영이 탈북자 출신 어머니 역을, 장동윤이 그의 아들 젠첸 역을 맡았다. 그밖에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가 출연한다.

이나영은 ‘하울링'(2012)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이 영화에서 그는 탈북자 출신으로 험난한 삶을 산 후 14년 만에 아들과 조우하게 되는 여성을 연기했다.

한편 ‘뷰티풀 데이즈’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오는 11월 극장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