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장동건·이나영·현빈 등 ★…개막식 정상화 입증했다(종합)

0
201810042001525516.jpg

권현진 기자 © News1

201810042001525127.jpg

권현진 기자 © News1

201810042001538928.jpg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개막작인 ‘뷰티풀 데이즈’ 배우들이 레드카펫을 밟으며 입장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열흘간 열린다. 2018.10.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별들이 쏟아졌다. 태풍의 영향으로 날씨가 흐렸음에도 불구하고 레드카펫은 장동건과 현빈부터 이나영, 수애 등 톱스타들로 화려하게 수놓아졌다. "정상화 원년"이라는 각오에 맞는 알찬 개막식이었다.

4일 오후 7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배우 김남길과 한지민이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이날 레드카펫은 영화제에 참여하는 배우들 뿐 아니라 출품 작품이 없음에도 응원을 위해 찾은 톱스타들의 입장으로 여느 때보다 화려했다. 영화 ‘창궐’의 장동건, 현빈부터 시작해 개막작의 주인공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등이 참석했다.

그밖에 박해일, 유연석, 조우진, 이하늬, 한예리, 수애, 김희애, 김해숙, 최수영, 류현경, 추상미, 박용우, 조은지, 신소율, 이영진, 최희서 등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해외 게스트로는 ‘모어 댄 블루’의 대만 배우 류이호, 일본 영화 ‘아사코 I&II’의 카라타 에리카와 히가시데 마사히로 뉴커런츠 심사위원인 쿠니무라 준 등 인기 배우들의 모습이 보였다. 또 사카모토 류이치가 ‘안녕 티라노’의 OST 연주로 특별한 축하 공연을 하기도 했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개막 선언에 앞서 한국영화공로상 시상식이 마련됐다. 한국 영화 발전에 공로가 인정되는 사람에 수여되는 이 상은 올해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의 공동창설자 겸 총책임자인 마르틴 떼루안느(Martine Therouanne)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Jean-Marc Therouanne) 부부가 받았다. 떼루안느 부부는 매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새로운 한국 영화를 발굴해 프랑스에 소개해왔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79개국에서 초청된 232편의 영화를 선보인다. 그중 140편의 영화가 월드,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개막작으로는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와 폐막작으로 ‘엽문 외전'(원화평 감독)이 선정됐다.

개막작으로 이날 개막식 직후 상영되는 ‘뷰티풀 데이즈’는 14년 만에 재회하게 된 탈북민 어머니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배우 이나영이 ‘하울링'(2012)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한국 영화 회고전 주인공으로는 이장호 감독이 선정됐다. ’80년대 리얼리즘의 선구자 이장호’라는 제목으로 그의 대표작 ‘별들의 고향’부터 ‘바람불어 좋은날’까지 8편의 영화가 소개된다. 또 특별기획프로그램으로 ‘필리핀영화 100주년 특별전-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가 기획됐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를 "정상화의 원년"으로 삼았다. 2014년 ‘다이빙벨’ 상영으로 부산시와 갈등을 빚은 후 약 4년 넘게 잡음을 빚어왔던 영화제는 올해 초 해촉됐던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이사장으로, 전양준 부집행위원장이 집행위원장으로 복귀하면서 예년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각오를 밝혔다.

현재 부산국제영화제는 비전2040이라는 이름으로 특별위원회가 구성돼 중장기 계획을 짜는 중이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부터 13일까지 10일간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진행된다. 올해는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인해 비프빌리지에서의 행사가 영화의 전당으로 전부 옮겨와 진행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