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스틸러’ 정민성·배해선·최필립, MBC ‘신과의 약속’ 합류

0
201810051018351713.jpg

큐로홀딩스 매니지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싸이더스HQ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과의 약속’에 신스틸러들이 합류한다.

‘숨바꼭질’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연출 윤재문)에는 정민성, 배해선, 최필립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최고의 주가를 자랑하고 있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동한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아낸 휴먼 멜로드라마.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에 이어 박근형 강부자 이휘향 오현경 김희정 등 이름만 들어도 카리스마를 풍겨내는 명배우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극의 재미와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릴 최강의 신스틸러 3인방의 출연이 확정되면서 드라마 팬들의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먼저‘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고박사로 신들린 연기력을 보여준배우 정민성은 극중 김재욱(배수빈 분)의 대학 선배 지도엽으로 분한다. 정민성은 특유의 친근한 유머코드에 인생의 페이소스까지 묻어나는 연기내공을 십분 발휘, 이번 작품에서도 감초 그 이상의 신스틸러로 드라마의 재미와 감동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죽어야 사는 남자’ ‘이판사판’에서 검사, 판사까지 법무직을 두루 섭렵한 배해선은 이번에는 우나경(오윤아 분) 변호사를 보좌하는 최측근 사무장 오선주로 변신한다. ‘B사감’처럼 나비안경까지 쓴 깐깐녀 이미지로 나경의 머리 아픈 일도 비밀스럽게 처리해주는 수완가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불어라 미풍아’의 강남 뺀질이 최필립은 방송국 PD 정경수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까지 윤재문 PD의 최근 세작품에 연달아 출연한 남다른 인연과 신뢰를 과시하고 있는 최필립은 극중 우나경이 패널로 나오는 교양 프로그램의 연출자로 잠적한 서지영(한채영 분)을 다시 한번 방송계로 복귀시키려고 고군분투하면서 극의 흐름을 크게 바꿔 놓는 키플레이어가 될 전망이다.

한편 ‘신과의 약속’은 ‘숨바꼭질’ 후속으로 오는 11월24일 밤 9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