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또같이’, 독립부부가 여행하는 법…하이라이트 공개

0
201810051151474820.jpg

tvN ‘따로 또 같이’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따로 또 같이’ 출연진 부부의 일상을 처음으로 만나볼 수 있는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tvN ‘따로 또 같이’는 부부가 ‘같이’ 여행지로 떠나지만 취향에 따라 남편, 아내가 ‘따로’ 여행하는 모습을 담은 부부여행 리얼리티다. 한 도시에서 펼쳐지는 남편과 아내의 두 가지 여행 설계를 통해 결혼 후에도 각자 독립적인 취향과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독립부부’ 트렌드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출연진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한시도 떨어지지 않는 ‘껌딱지’ 5년차 심이영-최원영 부부를 비롯해 육아 전쟁을 치르고 있는 7년차 강성연-김가온 부부, 같은 공간에서 다른 일상을 보내는 24년차 최명길-김한길 부부, 현실적인 따로 생활을 보여주는 26년차 박미선-이봉원 부부의 일상이 공개된 것.

천차만별의 부부들에게 ‘여행’이 무엇인지 묻자 "오래된 이야기라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여행 가서 이혼할 뻔 했다" 등의 솔직한 답변이 나와 눈길을 끈다. 이어 부부가 ‘따로’ 여행하는 것을 제안하자 "바람직하다", "지금 딱 필요한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이들의 취향존중 부부여행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김유곤 CP는 ‘따로 또 같이’의 기획의도에 대해 "서로 다른 취향을 가진 두 남녀가 만나 취향 차이를 극복해 나가는 것이 결혼이라고 생각한다"며, "’따로’ 여행을 통해 서로 다른 취향으로 생기는 문제와 그 문제들을 극복해 나가는 부부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청자분들이 지켜보시면서 어떻게 해야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할 수 있는지, 부부와 결혼의 진정한 의미를 확인해보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연령대와 스타일이 각기 다른 네 쌍의 부부를 섭외했다. 다양한 결혼 연차를 가진 부부가 보여주는 결혼 생활의 일상이 현실감 넘쳐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더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