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차태현X배두나 ‘최고의 이혼’, KBS 월화극 부진 끊어낼까(종합)

0
201810051523025459.jpg

KBS © News1

201810051523036847.jpg

KBS © News1

201810051523031288.jpg

KBS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차태현과 배두나가 뭉쳤다. ‘최고의 이혼’은 KBS 월화극 부진의 역사를 끊어낼 수 있을까.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현기 PD,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가 참석해 취재진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 성격 차이로 이혼한 부부가 남이 돼서야 서로를 바라보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에 대해 배두나는 "노답 4인방의 좌충우돌 이혼 위기 탈출기"라고 정의했다.

유 PD는 "이 드라마를 한 마디로 규정짓기 쉽지 않지만, 이혼 후 같이 사는 남녀의 연애, 동거에 대한 생각 차이와 그로 인해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깊이 있고 구체적으로 다루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원작도 깊이가 있어서 일본 사회에 화두를 던진 것으로 안다. 거기에 한국의 보편적인 느낌을 살려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이 대단히 훌륭한 작품이다. 본을 삼는 설정은 살리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리메이크 작품은 원작과는 다른 창작품이 돼야 하기에 많은 걸 각색해서 바꿨다. 우린 일본과 정서적으로 떨어져 있지 않나. 캐릭터에 입체감, 생활감 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엘과 손석구는 ‘최고의 이혼’의 대본을 극찬했다. 이엘은 "’최고의 이혼’은 대사 한 마디에 울고 웃게 된다"고 했으며 손석구는 "대본이 너무 좋았다. 그게 출연을 결정한 1순위"라고 고백했다. 배두나 역시 "이게 리메이크 작품이지 않나. 그래서 현지화시키는 게 굉장히 중요한데 작가님이 그런 면에서 뛰어난 것 같다"고 해 작가를 치켜세웠다.

유 PD는 "’최고의 이혼’은 미혼, 기혼, 비혼 모두 다 공감하며 볼 수 있는 드라마다. 캐릭터를 살리는데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해 기대를 당부했다.

그간 KBS 드라마는 1~3%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부진한 성적은 보인 바 있다. 이에 ‘최고의 이혼’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졌던 터. 이와 관련해 차태현은 "시청률에 부담을 느끼지 않으면 주연이 아니다. 흥행 비법은 없으니까… 사실 나는 드라마, 예능에서 시청률 낮은 것도 해봐서 괜찮은데 스태프들이 힘을 잃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배두나는 "연연하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다. 현장에 영향은 끼치겠지. 하지만 우리 다 케미가 좋아서 자신 있다"며 "KBS 드라마의 성적이 안 좋았던 것과는 별개로 새로 시도하는 작품이라 잘 먹힐 거라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차태현은 "’최고의 이혼’은 코믹할 땐 코믹하고, 진지할 땐 진지하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할 때 웃을 수 있게 장치도 마련했다. 요즘 KBS 드라마가 그렇다고 하니 이 드라마로 분위기를 텄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고의 이혼’이 KBS 월화극 부진을 끊어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8일 오후 10시 첫방.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