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도수코와 달라” 장윤주 진심 담은 ‘슈퍼모델 서바이벌’ 출사표(종합)

0
201810051538325907.jpg

© News1 SBS 플러스 제공

201810051538322711.jpg

© News1 SBS플러스 제공

201810051538334458.jpg

© News1 SBS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보여주기식이 아닌, 진심을 담아 후배들을 양성하겠다." 장윤주가 ‘도수코’에 이어 또 한 번 모델 서바이벌의 멘토가 됐다.

5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플러스 ‘2018 슈퍼모델 서바이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슈퍼모델2018 서바이벌’은 27년째를 맞은 ‘슈퍼모델 선발대회’가 조금 더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서바이벌 요소를 도입한 본격 엔터테이너 오디션이다. MC로 서장훈, 남녀 모델 멘토MC 군단에 장윤주, 김원중, 김수로, 써니가 출연한다.

장윤주는 "5년간 모델을 뽑는 프로그램(‘도전! 수퍼모델 코리아’)을 했는데 진심으로 모델을 양성하고자 하는 진심이 있다"며 "보여주기식이 아니라 진정성을 가지고 임하겠다. 가능성과 도전을 멈추지 않는 열정과 변화를 두려워하는 않는 마음을 담아서 스타성을 키워주고 싶다"고 했다.

또 ‘도수코’와 ‘수퍼모델 서바이벌’과의 차이에 대한 질문에도 답했다. 장윤주는 "’도수코’에서 뽑힌 친구들이 지금 세계를 날아다니고 있다. 내가 기대한 것 이상으로 세계적인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진심으로 기쁘고 뿌듯하다"며 "내가 가지고 있는 비전은 바로 사람을 세우는 것이다. 거창한 의미가 아니라 내가 그동안 경험하고 사랑을 담아온 모델 분야에서 후배를 양성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런웨이에만 존재하는 모델은 시대에 맞지 않는다며 "국내, 해외 모델 모두 엔터테이너 스타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추세다. 타 프로그램에서는 100% 모델에 관한 것에 중점을 뒀다. 이번에는 대놓고 모델(전문성)+엔터테이너(스타성) 자질을 가지고 있는 스타를 찾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장윤주와 함께 ‘도수코’를 진행했던 김원중은 "’도수코’를 한 적도 있기 때문에 내가 모델을 양성할 준비가 되어있는지 스스로 질문을 던졌다"며 고민 끝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김원중은 "김수로, 써니는 엔터테이너로서 자질을 봐주고 있는 부분이 있다"며 "나는 모델로서 스탠다드한 모습을 보려고 한다. 지금까지는 여러 멘토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미션을 할 때마다 다양한 매력들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써니는 "모델의 전문적인 부분은 장윤주와 김원중이 잘 봐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서바이벌 형식으로 새롭게 단장한 것인데, 그 취지에 맞게 끼가 있고 눈에 확 띄는 매력을 보여준 이들에게 가산점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장훈 ‘수퍼모델 서바이벌’로 처음으로 오디션 진행에 도전한다. 서장훈은 "나도 어색하고 새로운 도전이다"며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지원자들의 열정과 젊음을 같이 느끼고 호흡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서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훌륭한 멘토분들과 나름대로 어렵지 않게 진행을 해온 것 같다"며 "최대한 나답게 있는 그대로 솔직하고 편안하게 진행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모델과 엔터테이너가 결합된 ‘모델테이너’를 양성하는 최초의 오디션 ‘수퍼모델 서바이벌’은 오는 10일 오후 8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