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마녀’ 김다미, 부일영화상 신인여자연기상

0
201810051830281278.jpg

배우 김다미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8 부일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하트를 그리고 있다. 2018.10.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마녀’ 김다미가 부일영화상에서 신인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김다미는 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제27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마녀'(박훈정 감독)로 신인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수상 직후 김다미는 한동안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일단 부산국제영화제에 온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기쁜데, 이렇게 좋고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또 "지난 한 해 많은 것을 가르쳐주시고 배울 수 있게 해준 박훈정 감독님께 너무 감사드린다. 희순 민수 선배님 우식오빠 감사드린다. 아무 것도 못했던 나에게 무술 가르쳐 주신 감독님 감사드린다"며 스태프들 및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더불어 "지난 한 해 너무 많은 것을 배워서 아직 이 자리에 있는 게 믿기지 않는다. 더욱 열심히 하고 좋은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