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태풍 떠났나…BIFF 행사 일부 재개·유아인 ‘버닝’ 취소(종합)

0
201810061407160175.jpg

태풍 ‘콩레이’가 북상한 6일 오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2018.10.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201810061407176181.jpg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6일 부산 마린시티 앞 도로가 통제된 가운데 강한 파도가 도로로 넘쳐 흐르고 있다. 2010.10.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810061407174350.jpg

뉴스1 DB © News1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야외 행사가 오후 3시 30분 이후부터 재개된다. 태풍 콩레이는 현재 부산을 지나 포항 등 동해 쪽으로 이동 중이다.

6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에 따르면 당초 유아인, 전종서가 참석하기로 한 오후 3시 ‘버닝’의 오픈토크는 취소 됐지만, 이후 계획된 무대인사는 전부 재개한다.

사무국 측은 "야외무대행사는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진행되며, 오후 3시 오픈토크 ‘버닝’을 포함하여 3시 30분 이전 행사는 모두 취소됐다. 오후 4시 10분부터 진행될 야외무대인사 ‘미쓰백’부터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태풍 콩레이의 여파로 이날 진행 예정이었던 무대인사와 오픈토크 등 야외 행사를 잠정 취소한 바 있다. 하지만 오후 1시를 기점으로 날씨 사정이 좋아지면서 잠정 취소했던 오후 일부 행사들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날 진행 예정이었던 야외 행사는 윤종빈 감독과 이성민 등이 참석하는 ‘공작’ 무대인사, 유아인, 전종서가 참석하는 ‘버닝’ 오픈토크, 한지민 이희준 등이 참석하는 ‘미쓰백’ 무대인사, 박정민 김고은 신현빈 등이 참석하는 ‘변산’ 무대인사,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하는 ‘암수살인’ 무대인사 등이었다.

12시 30분 예정됐던 ‘공작’ 무대인사부터 오후 3시 예정이었던 ‘버닝’ 오픈토크는 취소됐고, ‘미쓰백’ ‘초연’ ‘모어 댄 블루’ ‘변산’ ‘암수살인’의 무대인사는 장소를 바꿔 진행된다.

GV의 경우는 ‘공작’ ‘무녀도’ ‘너의 얼굴’의 일정이 취소됐다. 그밖에 오후 1시부터 시작하는 GV들은 전부 재개된다.

한편 부산과 경남지역은 6일 오전 1시 태풍주의보에 이어 오전 2시30분에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일대는 이른 아침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