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유아인 “‘버닝’으로 부산行, 2년 전보다 담담”

0
201810061929587261.jpg

배우 유아인이 6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열린 ‘버닝’ 오픈토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아인이 영화 ‘버닝’으로 부산에 온 것에 대해 이전과 다른 느낌이라고 말했다.

유아인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진행한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의 오픈토크에서 2년 전에 이어 또 부산에 온 것에 대해 "이전보다 담담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에는 많이 상기됐다. 아무래도 꼬맹이고 지금도 여전하지만, 이런저런 해프닝이 있었는데, 사건이 익숙하지 않아서 많이 왔음에도 편하지 않고 상기됐다’면서 "이번에도 이 영화로 관객들을 직접 만날 기회가 적었다. 관객 만나는 기대감이 훨씬 컸고 여러분을 만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제71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진출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