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N현장] ‘버닝’ 유아인 “전종서와 내가 같이 있으면 위험해”

0
201810061928502910.jpg

배우 유아인, 전종서(오른쪽)가 6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열린 ‘버닝’ 오픈토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0.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해운대=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아인이 "전종서와 내가 같이 있으면 위험하다, 알지 않느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유아인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에서 진행한 영화 ‘버닝'(이창동 감독)의 오픈토크에서 전종서에 대해 "우리가 같이 있으면 위험하다. 아시지 않나요?"라고 말했다.

앞서 전종서는 유아인에 대해 "(유아인은) 너무 재밌었다. 닮고 싶은 부분이 많은 분인 것 같다"고 애정을 표했다.

또 유아인은 전종서에 대해 "처음을 대하는 이 친구의 자세가 모나 있고 터프할 때가 있지만 그 모습이 자연스럽고 사람답고 인간적이어서 그런 점들이 굉장히 제가 감히 뭘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 친구 돕고 싶은 마음이 들게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제71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진출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