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박주미 “디오·김희철과 ‘나저씨’ 女버전 찍고파”

0
201810062153046204.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박주미가 드라마 ‘나의 아저씨’ 여자 버전을 찍고 싶다고 밝혔다.

박주미는 6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장래희망에 대해 "’나의 아저씨’를 찍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최근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방연때 원작자 기맹기 작가님이 함께 있었다. 작가님이 댓글들을 봤는데 어린 남자 배우와 연기하라는 댓글이 많았다고 하더라"며 "’나의 아저씨’ 이선균의 여자 버전으로 ‘나의 아줌마’를 찍고 싶다. 그런 아픔을 갖고 있는 남자 친구와 우정을 나누는 작품을 하면 잘 될 거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희철은 ‘나의 아저씨’의 아이유 남자 역할로 누구와 호흡을 맞추고 싶으냐고 물었고 박주미는 "희철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쑥스러워 하며 "나 그렇게 어리지 않다. 내일 모레 마흔 아저씨"라고 고백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엑소 디오가 어울릴 것 같다"고 추천했고, 박주미 역시 디오와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