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첫방, 김희선x김해숙 질긴 악연…영혼 체인지(종합)

0
201810062227204858.jpg

tvN ‘나인룸’ 방송 화면 캡처© News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나인룸’에서 김희선과 김해숙의 육체가 바뀌는 사건이 일어났다.

6일 저녁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나인룸'(극본 정성희/ 연출 지영수) 1회에서는 을지해이(김희선 분)와 장화사(김해숙 분)의 악연이 그려졌다.

장화사의 감면 위원으로 을지해이가 교도소를 찾았다. 장화사는 을지해이에게 "희망을 줄 게 아니라면 죽여달라"고 말했다. 을지해이와 함께 교도소를 찾은 감면 위원들은 사형수인 장화사를 무기수로 감형시켜 출소시키자고 제안했다.

을지해이는 장화사를 만나기 위해 홀로 교도소를 찾았다. 장화사와 마주친 을지해이는 "사회에 복귀한들 뭐가 달라지겠어요"라며 "그 몸으로 리어카 끌고 폐지 줍기 밖에 더 하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살아요. 소장님한테는 감면 싫다고 해요"라고 했다.

계속되는 을지해이의 자극에 장화사는 "네가 그러고도 법조인이냐"며 을지해이를 폭행했다. 장화사는 을지해이의 계략에 놀아나며 감면을 받지 못했다.

을지해이는 기유진(김영광 분)의 생일을 맞아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두 사람에게 박스 하나가 배달됐다. 박스 안에는 기유진이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선물한 보석함이 들어있었다. 보석함 안에는 장화사의 살해 관련 기사가 실린 신문이 담겨있었다. 이를 통해 기유진은 장화사에 대한 궁금증을 품게 됐다.

음주운전 방조죄로 을지해이는 사회봉사 30시간을 선고받았다. 사회봉사를 위해 찾은 변호사 사무실에서 을지해이는 장화사의 재심 청구 변호를 맡게 됐다. 이소식을 들은 을지해이의 아버지 을지성(강신일 분)은 "평생 가슴속에 넣고 다니는 사건이 있다"며 장화사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을지해이는 "직접 해"라며 "검사직 떨려났어도 변호사 자격증은 있잖아"라고 말했다.

장화사에 대한 의구심을 품은 기유진은 기산(이경영 분)을 찾았다. 기유진은 기산에게 장화사가 친모인지 물었다. 이에 기산은 "생각할 가치도 없는 살인자다"며 "널 낳아준 친모에 대해서는 내가 찾아보겠다"고 했다.

기유진은 장화사와의 만남을 위해 교도소로 자원봉사를 지원했다. 을지해이의 태블릿을 통해 기산의 얼굴을 확인한 장화사는 심장 발작으로 쓰러졌다. 교도소에 있던 기유진은 심장제세동기를 이용해 장화사의 응급조치에 나섰다. 곁에 있던 을지해이는 전기 충격에 놀라 장화사의 몸 위로 쓰러지게 됐다. 한 동안 정신을 잃었던 장화사의 눈에는 본인이 쓰러져 있는 게 보였다. 이 사건으로 을지해이와 장화사 두 사람의 육체는 바뀌게 됐다.

한편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운명이 바뀐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의 인생리셋 복수극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