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종합] “4만 글로벌 아미 떼창” 방탄소년단, 가을의 뉴욕서 새 역사

0
201810071210081145.jpg

방탄소년단© News1

201810071210089944.jpg

방탄소년단© News1

201810071210096453.jpg

방탄소년단© News1

201810071210098762.jpg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꿈꿔왔던 소중한 꿈 하나가 이뤄졌다."

방탄소년단이 뉴욕의 가을밤을 뜨겁게 달궜다. 전세계에서 몰린 4만여 명의 ‘아미(팬클럽명)’들이 야광봉을 흔들며 방탄소년단의 몸짓에 화답했다.

방탄소년단은 6일 오후 7시(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LOVE YOURSELF’의 북미 투어 콘서트를 열었다. 뉴욕 공연장인 시티 필드 스타디움은 4만여 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공연장으로, 현지에서도 인기 가수들만이 설 수 있는 ‘꿈의 무대’로 통한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에 입성, 4만명이 넘는 전세계 ‘아미’들과 뜻깊은 시간을 공유했다.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앞두고 스타디움의 풍경은 이색적으로 변했다. 이른 아침부터 팬들이 몰렸고, 선착순 입장인 스탠딩석을 차지하기 위한 팬들은 텐트를 치고 줄서기에 나섰다.

일찍이 이러한 열광적 반응을 예견한 뉴욕경찰은 안전요원들을 배치해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했다. 또 뉴욕 지하철 당국은 이날 시티필드까지 운행하는 지하철을 추가 편성하기도 했다.

진풍경이 펼쳐지자 현지 CBS 뉴욕 등 매체들은 "7명의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역사적인 스타디움 데뷔를 앞두고 시티필드 주변에 텐트촌이 형성됐다"고 보도하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일찍이 공연을 보기 위해 모여든 팬들은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부르며 단체 플래시몹을 보이며 기다리는 시간까지 자체적으로 ‘축제 분위기’를 형성했다.

현장에는 10대~20대 관객이 대부분이었으나 자녀들과 함께 한 중장년층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모두 이날 열린 방탄소년단의 무대에 열광적으로 반응했고 스타디움에는 4만개의 야광봉이 휘날렸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IDOL’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 후 ‘DNA’ ‘페이크 러브’ ‘아이 니드 유’ ‘런’ ‘MIC Drop’ 리믹스 버전 등 히트곡을 선보인 후 솔로 무대와 유닛 무대까지 알찬 구성으로 아미들을 환호케했다.

방탄소년단은 "LA를 시작해 북미 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됐다. 시티필드까지 오게되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소중한 꿈 하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빌보드 200에서 두번째 1위, 새투어 시작, 유엔 연설, 미국에서의 첫번째 스타디움 공연까지 정말 영광이다"라며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 아미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9일과 10일 영국 런던 도투 아레나를 비롯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등에서 유럽투어를 이어간다.

Facebook Comments